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연아 소치 첫 훈련 “그다지 좋아하는 얼음 아니지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겨여왕 김연아가 소치 첫 훈련을 가졌다.

김연아(24)는 지난 13일(한국시각) 박소연(17), 김해진(17)과 함께 러시아 소치 트레이닝센터 연습 링크에서 첫 훈련에 나섰다.

김연아는 약 40분간 진행된 소치 첫 훈련에서 더블악셀, 3회전 연속 점프 등을 모두 점검했다. 공식링크에서는 오는 16일 첫 훈련을 가질 예정이다.

소치 첫 훈련을 마친 김연아는 “얼음이 제가 그다지 좋아하는 얼음은 아니었다. 그래도 타면서 잘 익힌 것 같다. 연습링크보다는 메인링크가 중요하기 때문에 적응하는 연습을 했다”며 “스텝 점프 등 기술요소를 다 놓치지 않고 연습을 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첫 훈련을 마친 김연아는 오는 20일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 경기장에서 펼쳐지는 여자 피겨스케이팅 쇼트프로그램에서 ‘어릿광대를 보내주오’를, 21일 프리에서 ‘아디오스 노니노’를 선보이며 동계올림픽 2연패에 도전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