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효린 여자학개론 “여자들이란… 남자로 태어났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효린 여자학개론이 웃음을 불렀다. Y-STAR ‘미드나잇 in 홍콩’에서 홍콩여행 내내 여자들을 이해 못하겠다며 “여자들이란”이라는 말을 되풀이하던 효린이 여자학개론을 펼친 것.

씨스타 멤버들과 함께 홍콩여행을 떠난 효린은 길을 걷다 말고 예쁜 장소만 나타나면 사진을 찍는 보라와 소유를 향해 “왜 빨리 안오나”며 불만을 토로했다. 하지만 보라와 소유는 이에 아랑곳 하지 않고 예쁜 골목 앞에서 사진 찍고, 벽화 앞에서 사진 찍고, 심지어 노천카페에서도 사진을 찍었다.

보다못해 효린은 “여자들이란”이라는 말과 함께 이해 못할 여자들의 행동에 대해 늘어놓았다. “음식점에 가면 여자들은 사진부터 찍는다. 배 고프면 먹기부터 해야지” 라고 말하는가 하면 “먹지도 않으면서 남의 레스토랑 테이블에 앉아 왜 사진을 찍냐”며 멤버들에게 핀잔을 주기도 했다.

목적지인 레스토랑을 찾는 와중에도 보라와 소유의 사진찍기 놀이가 계속 되자 결국 효린은 “남자들이 피곤해 할만 하다”라고 남자들의 심정을 헤아리며 “난 남자로 태어났으면 진짜 인기 많았을텐데…”라는 아쉬움을 전했다.

여행 내내 “여자들이란”이라는 말로 여자학개론을 펼친 효린의 모습은 15일 토요일 밤 11시 Y-STAR를 통해 공개된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