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회장님 가수’ 이부영 “나만 튀면 돼” 발언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이부영이 KBS2 ‘가족의 품격 풀 하우스’에 출연하며 2014년 활동을 화려하게 시작했다.

이부영은 ‘가족배틀’ 코너에서는 개성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지금은 개성시대다. 뭐라도 튀어야 눈에 띄고 성공한다”라고 밝혔다. 특히 큰 사업체를 운영한 노하우를 접목해 사회생활에서 때로는 모날 필요가 있다며 남들 하는 대로 뒤따라가는 사람은 성공 할 수 없다며 자신만의 차별화된 전략을 강조했다.


또한 잘나가는 사업을 뒤로하고 가수에 도전했을 당시 주위 사람들의 반대에도 자신의 개성과 소신을 접지 않고 튀는 전략으로 가수생활을 했던 경험을 허심탄회하게 털어 놓았다.

이부영의 소속사 관계자는 “회장 출신이라는 사실로 인해 성인 가요 무대에서도 튀는 존재였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건, 국민들 앞에서 튀는 것이었다. 그때부터 죽어라고 트로트 노래에 안무를 입히기 시작했다”며 “그 결과 많은 사람들은 ‘그 뻣뻣한 춤추는 트로트 가수이부영’으로 그를 기억하게 되었다”고 성공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이부영은 CEO로서 직원들을 뽑을 때는 개성있는 직원은 뽑지 않는다고 밝히며 “실무자는 그냥 평범하고 성실한 사람으로. 개성있는 건, 나만 하면 돼” 라고 말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부영은 1집 ‘내사랑 반쪽’을 시작으로 2집 ‘더더더’, 3집 ‘왕년에’까지 3장의 앨범을 발매하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가수로서 무대를 빛낼 뿐 아니라 현재 성인가요 프로그램인 ‘전국가요대행진’ MC와 연기자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

또 김아중, 주원이 주연을 맡았던 2014년 개봉작 영화 ‘캐치미’에 카메오 출연하며 스크린 까지 활동 영역을 넓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