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랑의 추적자 애쉬, 가격이… 돈 주고 살 만 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랑의 추적자 애쉬, 가격이… 돈 주고 살 만 할까?

인기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에 발렌타인데이 스킨 ‘사랑의 추적자 애쉬’가 추가됐다.

리그 오브 레전드의 한국 서비스를 맡고 있는 라이엇게임즈코리아는 14일 챔피언 애쉬의 발렌타인데이 스킨 ‘사랑의 추적자 애쉬’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스킨은 ‘서리궁수 애쉬’에 이어 애쉬의 여섯 번째 챔피언스킨이다. 특히 2012년이 출시된 ‘사랑의 추적자 베인’, 지난 해 공개된 ‘연미복 제이스’에 이어 세 번째 발렌타인데이 전용 스킨이다. 사랑의 추적자 베인의 경우 원거리 딜러인 베인 유저들이 가장 선호하는 스킨 가운데 하나다. 애쉬 역시초보자부터 ‘장인’까지 원거리 딜러를 사용하는 챔피언들이 좋아하는 챔피언이기 사랑의 추적자 애쉬의 인기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사랑의 추적자 애쉬의 가격은 975RP다.

챔피언 스킨 외에 와드 스킨도 추가됐다. 새롭게 추가된 와드 스킨은 ‘꽃보다 와드’로 오는 21일 오후 5시까지 한정판매된다. 꽃보다 와드 스킨의 가격은 645RP다.

라이엇게임즈코리아는 새 스킨 ‘사랑의 추적자 애쉬’ 출시와 함께 그동안 출시됐던 발렌타인데이 스킨 모두를 반값에 할인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한편 앞서 전날 진행된 롤 패치를 통해 챔피언 레넥톤의 새 스킨 ‘용광로 레넥톤’도 출시됐다. 용광로 레넥톤의 가격 역시 사랑의 추적자 애쉬와 같은 975RP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