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홍진호·이두희·이다혜, ‘더 지니어스 2’ 재출연…부활한거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홍진호 이두희 이다혜 김희철
이두희 트위터 캡처
홍진호·이두희·이다혜가 tvN ‘더 지니어스 시즌2: 룰 브레이커’에 재등장한다.

홍진호·이두희·이다혜는 ‘더 지니어스2’ 11회에서 탈락자 대표 3인이 리벤저팀으로 다시 출연한다. 이들은 지금까지 살아남은 이상민과 유정현, 임요환과 치열한 두뇌 대결을 펼치며 결승 진출자 확정에 결정적 역할을 선보인다. 특히 ‘더 지니어스 : 게임의 법칙’때부터 프로그램을 이끌어온 홍진호와 치밀한 두뇌 플레이로 인상깊은 활약을 한 이두희, 아쉬운 초반 탈락자 이다혜가 다시 모습을 드러낸다는 소식에 네티즌들은 벌써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TOP3 VS 탈락자 3인이 ‘엘리베이터 게임’으로 3 대 3 팀대결을 벌인다. 1을 누른 플레이어의 수만큼 말을 전진시켜 가장 먼저 100호에 도달하는 팀이 우승하는 게임으로, 판을 쥐고 흔드는 리벤저팀과 살아남기 위한 TOP3 간의 최고의 심리게임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총2 000만원의 보상이 걸린 이 게임은 TOP 3팀이 이긴 경우 2000만원이 추가된 상금이 총 우승상금이 된다. 반면 리벤저팀이 우승할 경우 탈락한 출연자 10명에게 각각 200만원씩 돌아간다.

게임 종료 시 팀 승패와 관계없이 TOP3 중 가장 높은 승점을 획득한 플레이어가 결승에 가장 먼저 진출하며 나머지 2명 중 데스매치 승자 1명이 결승에 오른다.

보상 상금을 포기하고 상대팀과 연계하느냐, TOP3끼리 뭉쳐 팀을 승리로 이끌고 상금을 키우느냐 등 치열한 수 싸움이 벌어진다.

노홍철, 조유영, 은지원을 차례로 탈락시키는 등 데스매치 3연승을 거두며 1 대 1 매치 최강자로 떠오른 유정현과 메인매치 8승을 거두며 강력한 우승 후보로 지목받고 있는 이상민, 최대의 적인 이상민에게 손을 내밀어 불멸의 징표를 획득하고 부활해 가넷 0개로 TOP3에 오른 임요환 중 결승전에 진출하는 TOP2가 누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