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엘렌 페이지 “나는 동성애자” 호텔서 깜짝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엘렌 페이지 “나는 동성애자” 호텔서 깜짝 발표

영화 ‘인셉션’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캐나다 출신 배우 엘렌 페이지(27)가 커밍아웃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엘렌 페이지는 14일(현지시각)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열린 인권 캠페인에 참석해 “동성애자이기 때문에 이곳에 왔다”고 밝혔다. 엘렌 페이지는 “변화를 만들고 다른 사람들을 더 쉽게 도울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더 큰 책임감도 느낀다”고 얘기해 참석자들의 큰 환호를 받았다.

엘렌 페이지는 “이제 더는 숨어서 거짓말하고 싶지 않다”며 “지난 몇 년동안 동성애자라는 사실이 알려질까 두려워 고통을 겪었는데 이제 고통받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엘렌 페이지는 ‘주노’, ‘인셉션’ 등의 영화에 출연해 한국에도 많은 팬을 보유한 배우다. 올해 개봉 예정인 ‘엑스맨 :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에도 출연한다. 외신들은 엘렌 페이지의 커밍아웃에 “용기 있는 선택”이라는 반응을 나타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