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피겨요정’ 곽민정, 日 하뉴 유즈루와 호텔서… 이런 사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세대 피겨 요정’ 곽민정(20)이 동갑내기 친구이자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인 하뉴 유즈루(20·일본)와 맺은 친분을 과시했다.

곽민정은 15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하뉴와 침대 위에 앉아 카드게임을 하는 사진을 올렸다. 사진을 찍은 곳은 선수촌의 침실 혹은 호텔 객실로 보인다. 곽민정은 장소를 밝히지 않았다.

사진에서 하뉴는 곽민정을 그윽한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곽민정은 하뉴와 얼굴을 맞대고 촬영한 사진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내 친구 하뉴, 금메달 축하”라는 축하글도 올렸다.

하뉴는 이날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막을 내린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에서 최종 합계 280.09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일본 피겨스케이팅 사상 첫 번째 올림픽 남자 싱글 금메달이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는 피겨스케이팅 사상 처음으로 100점을 넘겼다.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김연아(24)와 함께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 출전한 곽민정은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