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노홍철 형 영상편지, 지금의 노홍철 만든 형의 한마디 ‘폭풍 감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홍철 형 영상편지’

방송인 노홍철이 형에게 감동적인 영상편지를 띄웠다.

1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노홍철은 형 노성철 씨에게 특별한 영상편지를 보내기 위해 스카이다이빙에 도전했다.

앞서 2007년 노홍철 형은 안나푸르나를 등반하며 노홍철에게 “사랑하는 내 동생, 넌 역시 최고야. 올해도 대박 터뜨리고 절대 무리하지 말고 즐기며 살라”는 영상편지를 보낸 바 있다.

노홍철은 형의 영상편지에 답장을 보내기 위해 3000m 상공으로 갔다. 낙하 직전까지 긴장과 공포를 느꼈지만 이를 극복하고 스카이다이빙에 성공하는 모습을 보여 감동을 선사했다.

노홍철은 스카이다이빙을 하며 보내는 영상편지에서 “형, 정말 무서웠는데 아래를 내려다보니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 하늘에서 보니 내 눈앞에 컸던 것도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느껴져”라며 “앞으로 살아온 날보다 살아갈 날들이 많으니까 편하게 즐기면서 많이 웃으며 살자. 감사하고 존경하고 사랑해”라고 전했다.

노홍철은 “형이 내가 고3일 때 ‘나는 부모님이 원하는 일을 할 테니 넌 꼭 네가 하고 싶은 걸 하라’고 말했다”며 “그 때 형이 했던 말이 내가 지금까지 하고 싶은 걸 신나게 하면서 살 수 있는 원동력이 된 것 같다. 부모님이 정말 많은 선물을 주셨지만 가장 큰 선물은 형이 아닌가 싶다”고 각별한 형제애를 드러냈다.

이어 “우리 형제가 독특해보일지 모르지만 연말이나 새해에 번지점프, 템플 스테이 등 이벤트를 한다”며 “형 영상편지에 몇 번 답장을 하지 못해서 이번엔 강도를 높여 스카이다이빙을 하려 한다”고 말했다.

사진 = MBC(노홍철 형 영상편지)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