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란다 커, 타올 한 장 두르고…욕실 ‘킬링 커브’샷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톱 모델 겸 배우 미란다 커가 욕실에서 수건 한 장으로 몸을 살짝 가린 채 찍은 섹시미 넘치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15일 공개했다. 머리에 수건을 두르고, 흰 타올로 가슴과 하체 앞 부분을 살짝 가리고 고개를 돌려 카메라를 바라본 모습이 요염함을 느끼게 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