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엄지원 웨딩드레스 자태, 조한선 “키스를 부르는 입술” 무슨 사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엄지원 웨딩드레스 자태가 화제다.

16일 SBS 주말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극본 김수현/연출 손정현) 측은 극중 오현수(엄지원 분), 안광모(조한선 분)의 웨딩화보가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이번 웨딩화보는 지난 11일 서울 청담동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엄지원은 촘촘한 레이스로 장식된 로맨틱한 드레스에 옅은 핑크색의 작은 꽃으로 이뤄진 헤어밴드를 하고 등장했다.

털털하고 무뚝뚝하던 오현수가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모습을 드러내자 스태프들조차 휴대폰으로 엄지원을 찍으며 감탄을 쏟아냈다. 조한선은 블랙 슈트에 보타이로 포인트를 줘 댄디가이 자태를 발산했다.

엄지원과 조한선은 입맞춤 직전의 달달한 포즈를 취하며 즐거운 마음을 드러냈다. 조한선은 촬영 도중 엄지원을 향해 “키스를 부르는 입술”이라고 너스레를 떨며 “이젠 내가 완벽하게 광모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감독의 별다른 지시 없이도 척척 맞는 포즈와 다양한 애드리브를 보여줬다.


그런가하면 엄지원은 오현수 캐릭터에 맞는 드레스를 고르기 위해 스태프들과 상의를 거듭하며 직접 드레스를 선택했다. 드레스와 헤어, 메이크업 준비로 인해 오전 일찍부터 촬영 준비에 나섰던 엄지원은 내내 해사한 미소로 주변을 다독였다.

사진 = 삼화 네트웍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