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석 감독 ‘논픽션’ 박경근 감독 ‘철의 꿈’ 베를린영화제 넷팩상 수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금곰상엔 중국의 ‘백일염화’

디아오이난 감독의 중국 영화 ‘백일염화’(白日焰火·Black Coal, Thin Ice)가 15일(현지시간) 제64회 베를린영화제에서 최우수작품상인 황금곰상의 영예를 안았다.

‘백일염화’는 정통 필름누아르 범죄스릴러다. 1999년 중국 북부 지방의 작은 도시에서 시체가 발견된 사건을 추적하다가 가까스로 살아남은 전직 경찰관이 5년 후 또 다른 살인사건들을 조사하는 과정을 그렸다. 디아오이난 감독은 “그렇게 오랜 기간 이뤄지지 않던 꿈이 현실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백일염화’의 주연 랴오판은 남우주연상을 수상해 이 영화는 베를린영화제 2관왕을 차지했다.

심사위원대상(은곰상)은 이번 영화제 첫 상영작인 미국 웨스 앤더슨 감독의 ‘부다페스트 호텔’이 차지했고, 최우수감독상(은곰상)은 이혼 가정의 부모와 자녀관계를 조명한 ‘보이후드’의 미국 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에게 돌아갔다. 여우주연상은 일본 야마다 요지 감독의 ‘작은 집’에 출연한 구로키 하루가 받았다.

한국 작품 가운데 윤석 감독의 다큐멘터리 ‘논픽션 다이어리’와 박경근 감독의 ‘철의 꿈’이 신인 작가를 발굴하는 포럼 부문에 나란히 초청돼 최고의 아시아 영화에 주어지는 넷팩상(NETPAC)을 받았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4-02-1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