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동성 분노의질주, 바람과 같은 속도 이유? “안톤 오노 나오지 않아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동성 분노의질주가 다시금 화제다.

지난 2002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김동성은 6관왕을 차지, 쇼트트랙 제왕의 위용을 과시한 바 있다. 그중에서도 화제를 모은 김동성 분노의 질주는 당시 1500m 결승에서 김동성이 초반에 다른 선수들과 한 바퀴 반 차이를 벌리며 그대로 들어온 경기이다.

이는 솔트레이크 동계 올림픽 당시 오노의 할리우드 액션과 편파판정으로 금메달을 뺐긴 울분을 토해냈다고 해 ‘김동성 분노의 질주’로 불리는 것. 이러한 가운데 김동성과 같은 방법으로 경기를 펼친 중국 선수의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복수의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과 각종 SNS에는 ‘김동성 따라한 중국’이라는 제목으로 한편의 동영상이 게재됐다.

이 영상은 지난해 10월 서울 목동에서 열린 13/14 쇼트트랙 월드컵 2차 1500m 준결승 경기로, 중국의 한 선수가 초반부터 치고 나갔지만 체력 안배에 실패, 결국 꼴찌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 같은 김동성의 분노의 질주가 다시금 화제가 된 건 그가 2014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해설자로 나섰기 때문. 남자 1500M, 여자 3000M 계주 등을 중계한 그는 분노의 질주는 물론 올림픽 관련 일화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해당 영상 캡처 (김동성 분노의질주)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