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현수 인터뷰 “한국 돌아갈 생각 없다” 귀화 결정적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현수 인터뷰’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황제 안현수(러시아명 빅토르안)의 인터뷰가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안현수는 15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소치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에서 1분25초325로 결승선을 통과해 러시아에 금메달을 안겼다.

안현수는 언론과 인터뷰에서 “운동을 너무 하고 싶었다”며 “최대한 좋은 환경에서 운동할 수 있는 곳을 위해 러시아로 왔다”고 귀화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 선택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어 의미 있고 기쁘다. 어떤 환경 속에서도 자기 목표를 이루려는 게 최선의 선택”이라고 금메달 획득 소감을 전했다.

앞서 안현수는 12일 러시아 일간지 크메르산트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올림픽 출전만을 원했다. 2011년 5월 28일에 러시아에 왔다. 러시아는 한국보다 훨씬 좋았다. 기반시설도 좋고 관리도 잘 받았다. 한국으로 돌아갈 생각은 없다. 아주 쉬운 결정이다. 내가 쇼트트랙을 사랑하기 때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네티즌들은 “안현수 인터뷰, 감동이다”, “안현수 인터뷰, 지금은 이렇게 말하지만 마음고생이 얼마나 심했을까”, “안현수 인터뷰, 태극마크를 볼 수 없어 아쉽지만 축하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SBS 중계 캡처(안현수 인터뷰)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