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허진, 이지아 미모 칭찬…이지아 샤워신 “신비로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허진, 이지아 미모 칭찬…이지아 샤워 장면 보니 “신비로워”

탤런트 허진이 SBS 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배우 이지아의 미모를 칭찬했다.


18일 오전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서는 생활고에 시달리다 홀로서기에 성공한 허진이 출연했다. 허진은 ‘세 번 결혼하는 여자’의 ‘가정부’ 역으로 캐스팅 돼 10년만에 연기자로 돌아왔다. 허진은 촬영장에서 상대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NG한 번 없이 깔끔한 연기를 선보였다.

허진은 대기실에서 만난 이지아에 “너무 예쁘다”고 칭찬했다. 이지아 역시 “대기실에서 선배님을 항상 뵙는데 너무 잘해주신다. 간식도 챙겨주신다”고 화답했다.

이어 제작진은 허진에 “본인 젊었을 때의 미모와 비교했을 때 어떠냐”고 물었고, 그는 “이지아가 훨씬 낫다. 너무 신비롭다”고 답했다.


허진의 발언이 소개된 뒤 드라마 속 이지아의 노출신까지 함께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장면 일부에서 이지아는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샤워장면으로 섹시한 매력을 뽑냈다. 남편의 불륜녀와의 만남을 곱씹는 회상과 오버랩 된 이지아의 모습은 섹시하면서도 동시에 청순한 신비한 매력을 동시에 가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