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 대학생 9명+이벤트 직원 1명 사망 ‘강당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에 1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17일 밤 9시 6분께 경주 마우나오션리조트 체육관에서 신입생 환영회를 하던 부산외대생들이 갑자기 지붕이 붕괴되는 사고로 대학생 9명과 이벤트 회사 직원 1명이 숨지고 100여명이 부상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당시 마우나리조트 강당 안에는 관광객을 비롯해 부산 소재 한 대학 신입생 등 100여명이 머물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주 마우나오션리조트의 객실은 3개 동에 140여 개 규모이며 2층 강당이 붕괴됐다.

붕괴된 경주 마우나리조트는 하중에 취약한 샌드위치 판넬 구조 조립식 건물로, 최근 내린 폭설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무너져 내린 것으로 파악된다. 경찰에 따르면, 출입문 반대편 무대가 설치돼 있는 곳부터 10초도 안되는 시간 안에 체육관이 전부 무너져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8일 오전 8시쯤 울산시 북구 21세기 병원 장례식장에는 유가족과 정용각 부산외대 부총장, 김기석 코오롱 마우나오션개발 전무가 사상자들의 합동장례식 등 향후 대책 논의를 위한 자리를 가졌다.

회의에 앞서 정 부산외대 부총장은 리조트 관계자들에게 “대학도 너무 억울하고 속상하다”고 입장을 밝히자 한 유가족은 “안전 확인도 하지 않고 아이들을 몰고 간 학교에게 1차적 책임이 있다”며 울분을 토했다.

유가족들은 “피해 학생들에게 어떤 과정을 거쳐 보상할 지를 확실히 약속해야지만 장례절차를 결정 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 부산외대 학생 사망 소식에 대해 네티즌들은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 부산외대 학생 사망..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 부산외대 학생 사망..너무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 부산외대 학생 사망..안전도 보장 안됐다니..말도 안되는 일”,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대학교 붙었다고 좋아했을 텐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SBS 뉴스 캡처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 부산외대 학생 사망)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