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소현 “8살 연하 손준호,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세뇌 당해 결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소현 손준호’

17일 방송된 SBS ‘오 마이 베이비’에서는 김소현 손준호 부부가 첫 등장해 만남에서 결혼까지의 이야기를 공개했다.

손준호는 “2003년 대학교 1학년 때 교수님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을 찾았다. 그때 무대 위 여주인공이었던 김소현을 처음 보고 ‘아 저런 사람도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연예인처럼 느껴졌다”고 첫 만남에 대해 밝혔다. 몇 년 후 두 사람은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에서 상대역으로 만나게 됐고 손준호의 적극적인 대시로 연인으로 발전했다.

김소현은 “남편이 연하라고 하면 부러워하지만 8살 어린 남자가, 10년 늦게 데뷔한 후배가 갑자기 대시하니 순수하게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연기에 집중하다 보면 착각이 들 수도 있으니 다시 생각해보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결혼을 앞두고 시부모님을 못 찾아뵙겠더라. 그런데 남편이 밀어붙였다. 막상 시부모님을 뵈었는데 따뜻하게 안아주셨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손준호는 “우리 잘 만나서 좋은 감정으로 결혼을 해야한다고 세뇌시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네티즌들은 “김소현 손준호 정말 잘 어울리는 커플이다”, “김소현이 동안이라서 나이차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김소현 손준호 부부, 이런 게 운명일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김소현 손준호 부부는 두살배기 아들 손주안 군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