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 씨랜드 참사와 비교해 보니..‘공통점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

부산외대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에 지난 1999년 발생한 씨랜드 화재 사고가 다시 한 번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17일 밤 9시 15분쯤 경북 경주시 양남면에 위치한 경주 마우나리조트 내 체육관 천장이 붕괴돼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중이던 부산외대 학생 등 10명이 숨지고 100여명이 다치는 참사가 발생했다.

이에 앞서 지난 1999년 6월 30일 경기도 화성군 서신면 청소년수련원 씨랜드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어린이와 어린이집 교사 등 23명이 숨졌다.

당시 씨랜드 숙소 역시 마우나리조트 체육관처럼 약한 구조물로 이뤄진 가건물이었기 때문에 화재진압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 부산외대 학생 사망 소식에 대해 네티즌들은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 부산외대 학생 사망..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 부산외대 학생 사망..너무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 부산외대 학생 사망..안전도 보장 안됐다니..말도 안되는 일”,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대학교 붙었다고 좋아했을 텐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SBS 뉴스 캡처 (경주 리조트 붕괴 사고, 부산외대 학생 사망)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