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美 1000만 가구 찾는 아리랑TV… 위안부·한류 등 특집 편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일부터 ‘디렉TV’ 로 방송

영어방송사 아리랑TV가 20일 밤 8시(한국시간)부터 미국의 1000만 가구에 방송된다. 세계적 위성방송사업자인 디렉TV의 채널로 선정된 것으로, 한인사회를 넘어 미국 주류사회를 대상으로 한국의 정치와 사회, 경제 소식과 문화, 스포츠 등의 콘텐츠가 방송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 아리랑TV가 세계적 위성방송사인 디렉TV의 공익채널로 선정돼 20일부터 미국 내 1000만 가구에 방송된다.
아리랑TV 제공
디렉TV는 총 295개 채널을 갖춘 세계적인 위성방송사로, 미국 및 라틴아메리카 국가들의 자회사 및 협력업체를 통해 미국 2000만 가구, 중남미 1600만 가구에 방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디렉TV는 보편적 서비스의 일환으로 공익채널을 운영하고 있는데, 아리랑TV가 지난해 12월 이 공익채널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HD 방송 수신이 가능한 2000만 가입가구 중 약 절반에 해당하는 시청가구수를 확보하게 된다. 디렉TV의 공익채널로 선정된 외국 방송은 중국 CCTV에 이어 아리랑TV가 두 번째다.

1997년 처음 방송을 시작한 아리랑TV는 미국에 디지털TV 방송국을 개국하는 등 미국, 아시아, 유럽 등 세계 188개국에 1억 1200만 가구를 대상으로 방송하고 있다. 손지애 아리랑TV 사장은 “이번 디렉TV로의 진입이 아리랑TV가 아시아계 미국인 시장을 선도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한국과 한국인의 문화를 미국 사회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리랑TV는 20일부터 3월 중순까지 시사 보도, 토크쇼,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특집 편성을 통해 미국 내 새로운 시청자층을 찾아간다. 첫 방송일인 20일 오후 8시부터 28일까지 ‘아리랑 뉴스’를 통해 글렌데일 위안부 소녀상 추가 건립과 미 의회의 위안부 결의안 채택 과정, 한국 영화의 할리우드 진출 등의 소식을 전한다. 생방송 뉴스 쇼 프로그램인 ‘코리아 투데이’는 21일 서울과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연결하는 이원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또 24일부터 28일까지 주간 특집 코너를 운영하며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국 참전용사, 미국 내 이산가족 등을 보도한다.

‘애프터 텐’에는 이경재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과 마이크 혼다 미국 민주당 하원의원, 데이비드 강 USC 한국학연구소장이 출연한다. 위안부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콤포트 우먼 원 라스트 크라이’, 아리랑의 의미를 조명한 ‘어콜레이즈 포 아리랑’, 제주 해녀의 삶을 기리는 다큐영화 ‘라스트 머메이즈’ 등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다룬 다큐멘터리도 편성했다. 또 쌍방향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프로그램인 ‘애프터 스쿨 클럽’은 26일과 27일 각각 그룹 엑소 편과 엠블랙 편을 방송한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4-02-2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