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현아, 성매매 혐의 첫 재판, 檢 “5000만원에 3번 관계” 입장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현아, 성매매 혐의 첫 재판, 檢 “5000만원에 3번 관계” 입장은?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기소된 배우 성현아(39)가 첫 재판에 출석했다.

성현아는 19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수원지방법원 안산지원에서 열린 첫 재판에 참석했다. 이날 공판은 지난달 성현아 측이 공판심리비공개신청서를 제출하고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이면서 비공개로 진행됐다.

성현아는 뿔테 안경에 머리를 묶고 수수한 옷차림으로 재판 예정 시각보다 5분 일찍 도착했다. 성현아는 굳은 표정으로 바로 법정으로 들어갔고, 불과 10분만에 첫 재판을 끝내고 나왔다. 공판이 끝나자마자 성현아는 변호인들과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 건물 밖에 준비해 둔 자동차를 타고 떠났다.

성현아와 변호인 측은 취재진의 어떤 물음에도 답하지 않았다. 다음 공판은 다음달 31일 열린다.

성현아는 지난해 12월 사업가와 성매매를 한 혐의로 약식기소됐지만 “억울하다”며 지난달 16일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당시 검찰 측은 “2010년 2월부터 3월 사이에 3차례에 걸쳐 한 개인 사업가와 성관계를 맺은 후 총 5000여 만원을 받은 혐의”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성현아 측은 “무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성현아는 1살 연하인 사업가 허모 씨와 결혼했지만 3년 만에 성격 차이를 이유로 파경을 맞았다. 이혼한 뒤 3개월 만인 2010년 5월, 6살 연상의 사업가 최모 씨와 혼인신고를 하고 부부가 됐으며 2012년 8월 아들을 출산했다.

네티즌들은 “성현아 첫 재판, 결국 정식재판으로 갔네”, “성현아 첫 재판, 성매매 혐의 검찰 말이 맞나, 성현아가 맞나”, “성현아 첫 재판, 재판 결과는 어떻게 나올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