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무한도전 자메이카 포착, 현지인 같은데? ‘전혀 이질감 없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한도전 자메이카 포착’

MBC ‘무한도전’ 팀이 자메이카를 찾은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김태호PD는 20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Ya Man. No Problem”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무한도전 자메이카 포착’ 사진에는 레게풍의 옷을 입고 자메이카 국기와 같은 색깔로 적힌 ‘One Love’ 글귀 앞에 앉아있는 무한도전 멤버 하하, 정형돈, 노홍철과 가수 스컬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앞서 지난해 9월 방송된 ‘무한도전’에는 자메이카 관광 차관이 출연해 하하를 비롯한 ‘무한도전’ 멤버들을 자메이카 레게 페스티벌에 초대한 바 있다.

당시 ‘무한도전’ 멤버들은 자메이카 차관으로부터 초대를 받았다는 하하의 말을 믿지 못해 “혼자 몰래 카메라 잘 찍으라”고 말하는 등 불신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무한도전 자메이카 포착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무한도전 자메이카 포착, 사진 한 장으로 빵터져”, “무한도전 자메이카 포착, 전혀 이질감이 없네”, “무한도전 자메이카 포착, 잘 어울려”, “무한도전 자메이카 포착..무조건 본방사수”, “무한도전 자메이카 포착..기대된다”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유재석, 정준하, 길, 박명수는 스케줄 때문에 함께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김태호PD 트위터, MBC (무한도전 자메이카 포착)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