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광복코치 나쁜손, 금메달 감격해 심석희 끌어안다 그만 가슴을? ‘억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광복코치 나쁜손이 화제다.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을 맡고 있는 최광복 코치는 지난 18일(한국시간)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 결승에서 막판 역전 드라마의 주인공 심석희를 껴안으며 눈물을 흘렸다.

그런데 이때 때 아닌 나쁜 손이 화제에 올랐다. 최강복 코치가 17세 여고생 심석희 선수의 가슴을 둥글게 껴안은 모습이 화면에 잡힌 것.

이는 코치진들의 자리가 빙상장에 비해 높이 있어 심석희 선수를 껴안아 줄 위치가 애매했기 때문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최광복코치 나쁜손을 네티즌은 “최광복코치 나쁜손, 최광복 나쁜 손은 의도치 않았겠지”, “최광복코치 나쁜손, 진짜 네티즌이 너무하네”, “최광복코치 나쁜손, 최광복이 너무 감격해서 실수한 듯”, “최광복코치 나쁜손, 최광복코치는 생각도 못했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18일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한국 대표팀 선수 심석희, 박승희, 김아랑, 조해리 선수가 8년 만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 = 방송 캡처 (최광복코치 나쁜손)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