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연아 쇼트 1위에 스타들도 잠 못 이뤄.. “위대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올리브 그린색의 날개를 단 김연아가 19일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소치동계올림픽 쇼트프로그램 3조 드레스 리허설에서 ‘어릿광대를 보내주오’에 맞춰 은반을 타고 있다.
소치 연합뉴스
‘김연아 쇼트 1위’

피겨 스케이팅 김연아 선수가 쇼트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스타들도 열띤 응원과 찬사를 보냈다.

20일(한국시각)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피겨 스케이팅 쇼트 프로그램에서 김연아는 기술점수(TES)는 39.03점 예술점수(PCS) 35.89점으로 총 74.92점을 받아 쇼트 프로그램 1위를 기록했다.

김연아 쇼트 1위 소식에 스타들도 SNS를 통해 기쁨을 표했다. 배우 이준기는 “최고다 정말! 완벽하다. 위대하다. 존경스럽다! 모든 찬사를 보내도 아깝지 않네요”라고 감탄을 쏟아냈으며 이효리는 “아름다운 그녀”라고 쇼트 1위 김연아에게 짧은 한마디를 보냈다.

배우 유진은 “자랑스러운 우리의 피겨퀸! 김연아 선수 정말 아름답다! 역시 급이 달라. 백번을 봐도 좋을 듯. 사랑스러워. 부담 갖지 말고 마지막 프리도 아름다운 모습 보여주세요! 이제 자야지”라며 김연아를 응원했다.

방송인 전현무도 “이건 올림픽인가 김연아 갈라쇼인가? 그냥 ‘넘사벽’ 김연아의 무대! 정말 아름다운 무대에 황홀하면서도 마지막 쇼트라니 또 너무도 슬플 뿐! 최고다! 고생 많았어요!”라고 극찬했다.

이밖에도 박지선 김범수 이병진 레인보우 지숙 등 여러 스타들이 김연아 쇼트 1위에 대해 축하했다.

한편 김연아는 21일 새벽 346분께 프리 스케이팅 마지막 순서 24번째로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