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지윤 뇌구조 살펴봤더니 ‘연애’는 쥐꼬리 ‘What×30’이 뭐기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지윤 뇌구조 그림이 웃음을 불렀다.

가수 박지윤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박지윤 뇌구조 그림에는 여행, 운동, 먹는 거 등이 들어있으나 ‘What×30’의 비중이 가장 크고, ‘연애’가 가장 작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

‘What×30’은 박지윤의 타이틀곡 Beep에 등장하는 노래 가사다. 박지윤은 지난 17일 박지윤의 속마음을 열어 보는 콘셉트로 제작된 싱글앨범 ‘Inner Space’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Beep’ 활동에 매진하고 있는 상황.

중독성 있는 포인트 안무와 경쾌하고 신나는 비트로 구성된 곡인 ‘Beep’에는 ‘What’이라는 단어가 30번이나 반복되며, 마치 버퍼링에 걸린 듯한 느낌을 줘 ‘버퍼링 송’으로 불리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또 최근 공개된 박지윤의 ‘Beep’ 뮤직비디오 중 ‘What’이 반복되는 부분에서 박지윤의 표정연기가 뮤비의 재미를 더욱 높이고 있다는 찬사가 이어져 뇌구조 그림 속 ‘What×30’ 부분이 더욱 주목받고 있는 것.

그러나 네티즌들은 박지윤의 뇌구조 그림 속 ‘연애’에 더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박지윤이 얼마 전 인터뷰에서 나의 뇌구조를 두고 ‘거침없고 솔직한 연애 이야기를 할만한 나이가 됐다’는 답변을 한 적이 있어, 뇌구조 그림 중 가장 작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박지윤의 ‘연애’에 대한 궁금증 역시 커지고 있다.

박지윤 뇌구조 속에는 이밖에도 ‘운동’, ‘방송’ 등의 생각이 포함돼 평소 박지윤의 철저한 자기관리가 다시 한 번 화제를 모았다.

한편 싱글앨범 ‘Inner Space’의 수록곡인 ‘나의 뇌구조’는 박지윤이 직접 작사에 참여하고,
MV의 세심한 부분까지 직접 신경 쓰는 등 연애를 비롯한 박지윤의 솔직한 속마음을 가장 잘 확인할 수 있는 곡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