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연아 은메달 인터뷰 “할 수 있는 건 다 했다” 의젓 미소 ‘연아야 고마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연아 은메달 인터뷰, 연아야 고마워’

‘피겨여왕’ 김연아(24)가 아쉬운 은메달 뒤 인터뷰에서 의연한 미소를 보였다.

김연아는 21일(한국시간)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총점 219.11점으로 2위에 올랐다. 금메달은 김연아보다 5.48점을 더 받은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에게 돌아갔다.

김연아는 플라워 세리머니 후 이어진 공식 인터뷰에서 “쇼트 프로그램에 이어서 오늘도 실수가 없었기 때문에 너무나 성공적인 무대였다. 노력한 만큼 잘 보여드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실수는 없었지만 연습만큼 완벽하지는 않았다. 좋은 결과를 기대했지만 2등을 했다”고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심판만 모르지 모든 국민은 금메달이라고 생각한다. 은메달이 안타깝지 않냐’는 질문에 김연아는 “결과에 연연하지 않는다. 금메달은 중요하지 않았다. 금메달보다 올림픽 출전에 의의를 뒀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다했다.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그동안 힘든 압박감을 어떻게 이겨내고 지금까지 정상에 오르게 됐냐’는 질문에는 잠시 동안 말을 잇지 못하고 망설이다가 “여기까지 온 특별한 비결은 없다. 타고난 재능도 있었고 노력도 많이 했다. 운도 좋았다. 여러 가지가 합쳐져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답했다.

김연아는 “늦은 밤에 경기를 해서 국민들이 제대로 못 주무셨을 것이다. 1등은 아니었지만 제가 할 수 있는 걸 다 보여드릴 수 있어서 너무나 기분 좋다. 감사드린다”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김연아 인터뷰를 접한 네티즌들은 “김연아 역시 대인배다. 연아야 고마워”, “김연아 은메달 억울한데 저렇게 웃으면서 인터뷰를 할 수 있다니 성숙하네. 연아야 고마워”, “김연아 은메달 인터뷰 감동이다. 연아야 고마워”, “김연아 인터뷰, 진정한 일인자의 위엄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SBS 중계 화면 캡처(김연아 인터뷰, 김연아 은메달, 연아야 고마워)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