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찌라시’와 ‘폼페이’ 2월 영화판 바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찌라시:위험한 소문’과 ‘폼페이:최후의 날’이 20일 동시 개봉과 함께 2월 영화 판도를 바꿨다.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 중순까지 박스 오피스의 독보적 존재였던 ‘변호인’에 이어 1개월 가량 유지하던 ‘겨울왕국’과 ‘수상한 그녀’의 양강구도를 깼다.

2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찌라시’는 20일 개봉 하루 전국 464개 스크린에서 9만1301명을 동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폼페이’는 역시 전국 482개 스크린에서 7만6868명을 모으며 2위를 차지했다.

반면 19일 기준, 박스오피스 1위와 2위를 지켰던 ‘수상한 그녀’와 ‘겨울왕국’은 각각 3위와 4위로 2단계씩 떨어졌다. ‘수상한 그녀’의 누적관객 730만 8415명, ‘겨울왕국’은 923만9862명이다. ‘수상한 그녀’와 ‘겨울왕국’은 그동안 박스오피스 1, 2위를 놓고 엎치락뒤치락하며 흥행돌풍을 일으켰다. ‘겨울왕국’과 ‘수상한 그녀’는 각각 개봉한지 6, 5주만에 2위권 밖으로 위치한 것이다.

‘찌라시’는 잘 나가던 여배우가 증권가 지라시로 터지게 된 스캔들로 자살하자 매니저 ‘우곤’이 지라시 유포자를 찾아나서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다뤘다.

‘폼페이’는 가족을 잃고 폼페이의 검투사가 된 ‘마일로’와 폼페이 영주의 딸 ‘카시아’의 운명적인 사랑과 베수비오 화산 폭발을 담았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