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대중 前대통령 명예훼손 채널A ‘직언직설’ 중징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주의한 방송’ 종편 뉴스·대담 프로그램도 제재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채널A의 프로그램 ‘이언경의 직언직설’이 중징계인 ‘해당 방송프로그램의 관계자에 대한 징계 및 경고’를 받았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20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 프로그램에 대해 “객관적 근거 없는 출연자의 일방적 주장을 방송하고 고인과 유족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으며, 진행자가 사실 관계를 바로잡으려고 노력하지 않았다”며 이런 결정을 했다.

채널A ‘이언경의 직언직설’은 ‘1998년 북한의 대규모 숙청’을 주제로 다루면서 김 전 대통령을 ‘김일성이 고용한 간첩’으로 지칭하는 등 객관적 근거가 없는 내용을 출연자의 언급을 통해 전달해 논란을 일으켰다.

심의위는 부적절한 영상과 용어를 방송에 내보낸 종합편성채널의 뉴스·시사토론·대담프로그램들에도 제재를 내렸다.

MBN ‘MBN 뉴스8’는 2013년도 수학능력시험 만점자들이 선택한 학교에 대한 그래픽으로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를 의미하는 표시가 합성된 마크를 사용해 ‘주의’를 받았다.

TV조선의 ‘TV조선 뉴스7’은 출연자가 특정 정치인을 비평하면서 ‘똘마니’ 등 방송에 부적합한 용어를 사용해 ‘주의’가 내려졌다. 같은 방송사의 ‘돌아온 저격수다’는 특정 정치인의 사진 속 배경에 찍힌 도서를 ‘김정일 찬양서적’으로 추정하는 발언과 이를 단정적으로 표현한 자막을 내보내 역시 ‘주의’를 받았다.

증권 관련 사이트를 대놓고 홍보한 이데일리TV ‘스탁 앤 라이브’, 자사가 개발한 증권 관련 모바일 게임을 집중적으로 홍보한 토마토TV ‘증권통 레이싱’은 모두 ‘해당 방송프로그램의 관계자에 대한 징계 및 경고’ 처분을 했다.

다양한 평가를 받는 음악가 정율성에 대해 특정 업적만을 집중적으로 부각한 KBS 1TV ‘KBS 스페셜’과 청소년시청보호 시간대에 여러차례 욕설하는 장면을 내보낸 tvN ‘응답하라 1994’는 각각 ‘주의’를 처분받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