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美 기자 “소트니코바 ‘제2의 사라 휴즈’ 심사위원에 캐비어 보내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2의 사라 휴즈’

한 외신기자가 피겨 금메달을 차지한 러시아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를 ‘제2의 사라 휴즈’라 칭했다.

21일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프리스케이팅에서 김연아(24)는 기술점수(TES) 69.69점, 예술점수(PCS) 74.50점, 합계 144.19점을 받아 총점 219.11점으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는 무려 149.95점(기술점수 75.54, 예술점수 74.41)의 높은 점수를 받아 총점 224.59점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날 김연아는 7개의 점프, 스핀, 스텝 등을 깔끔하게 소화하며 클린 연기를 선보였다. 그러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한차례 점프 실수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김연아보다 높은 점수를 얻어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에 국내를 비롯한 해외반응도 홈버프(개최국 선수에게 유리한 판정을 하는 것)가 작용했다며 김연아의 은메달에 분노하는 분위기다.

이와 관련해 미국 피겨전문 기자인 필립 허시는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금메달을 거머쥔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를 2002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피겨 금메달리스트인 미국의 사라 휴즈(29)에 비유했다.

필립 허시는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피겨 역사상 가장 큰 의문으로 남을 심사위원단의 결정에 의해 조국 러시아에 최초의 여자 싱글 금메달을 안겼다”며 “소트니코바는 프리스케이팅에서도 계속 후한 점수를 준 심사위원들에게 샴페인과 안주 캐비어를 보내는 걸 고려해볼 만하다”고 비꼬았다.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제2의 사라 휴즈’라 불리며 관심을 얻고 있는 사라 휴즈는 당시 특별한 주목을 받지 못했던 선수였다. 그러나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에서 불안정안 연기에도 불구하고 어이없는 채점 방식(구채점제)으로 인해 ‘피겨 전설’ 미셸 콴(33)을 동메달로 주저앉히고 금메달을 목에 건 바 있다.

네티즌들은 “아델리나 소트니코바 제2의 사라 휴즈, 정확한 표현이다”, “아델리나 소트니코바 제2의 사라 휴즈 맞네”, “미셸콴이 이래서 김연아 은메달에 더 어이없어 했었구나”라며 제2의 사라 휴즈 비유에 공감했다.

사진 = 중계화면 캡처(제2의 사라 휴즈)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