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연아 눈물, ‘야박한 점수’ 애써 웃었지만 무대 뒤에서 펑펑 ‘연아야 고마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연아 눈물, 연아야 고마워’

피겨여왕 김연아(24)의 눈물이 포착됐다.

미국 올림픽 주관방송사 NBC는 백스테이지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는 김연아의 모습을 공개했다.

김연아는 21일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9.69점, 예술점수(PCS) 74.50점, 합계 144.19점을 받아 총점 219.11점으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금메달을 차지한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에 비해 상대적으로 박한 점수에도 불구하고 김연아는 인터뷰와 시상식 등에서 미소를 잃지 않으며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백스테이지에서 홀로 눈물을 훔친 김연아의 모습이 팬들의 가슴을 더욱 아프게 하고 있다.

김연아는 프리 연기를 끝마친 직후 류종현 감독과 포옹할 때 “연아야 이제 끝났어”라는 말에 잠시 입술을 깨물며 울컥했지만 키스 앤 크라이 존에서 석연치 않은 점수를 얻고도 쿨하게 웃는 모습을 보였다.

플라워 세리머니 후 이어진 공식 인터뷰에서 김연아는 “노력한 만큼 잘 보여드린 것 같다. 실수는 없었지만 연습만큼 완벽하지는 않았다. 좋은 결과를 기대했지만 2등을 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심판만 모르지 모든 국민은 금메달이라고 생각한다. 은메달이 안타깝지 않냐’는 질문에 “결과에 연연하지 않는다. 금메달은 중요하지 않았다. 금메달보다 올림픽 출전에 의의를 뒀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다했다.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이날 김연아는 7개의 점프, 스핀, 스텝 등을 깔끔하게 소화하며 클린 연기를 선보였다.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한차례 점프 실수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김연아보다 높은 점수인 149.95점(기술점수 75.54, 예술점수 74.41)을 얻어 총점 224.59점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에 국내를 비롯한 해외반응도 홈버프(개최국 선수에게 유리한 판정을 하는 것)가 작용했다며 김연아의 은메달에 분노하는 분위기다.

네티즌들은 “김연아 눈물 가슴 아프다. 그래도 연아야 고마워”, “김연아 눈물 안 흘린 줄 알았더니 뒤에서 울었구나. 끝까지 웃어줘서 고마워 연아야”, “김연아 눈물 보니 나도 눈물이 난다”, “김연아 눈물 안타까워. 그래도 행복했다. 연아야 고마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NBC, SBS 캡처(김연아 눈물, 연아야 고마워)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