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그것이 알고 싶다, 소시오패스 남자 분석…섬뜩한 실화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것이 알고 싶다, 소시오패스 남자 분석…섬뜩한 실화 공개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소시오패스 남자의 비밀을 파헤친다.


22일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죽음의 조종자, 가면 쓴 소시오패스’라는 제목으로 세 번의 교통사고에서 동승자는 모두 죽고 혼자 살아남은 한 남자의 이야기가 방송된다.

박도식(가명)씨는 지난 몇 년간 아내를 비롯해 동생, 처남을 차례로 교통사고로 잃었다. 그러나 이 세 번의 교통사고로 때마다 박 씨는 사망자와 동승하고 있었다.

함께 탄 사람들이 사망하는 큰 사고에도 박 씨는 약간의 타박상을 입은 것 외에는 멀쩡했다.

경찰은 이에 의혹을 품고 그를 소환조사했지만 그 역시 같은 차량에 탑승한 피해자였고, 가족을 살해했다는 직접적인 증거가 없어 단순 교통사고로 종결됐다.

그러나 미스테리한 세 번의 사고의 실마리를 풀 결정적 제보자가 등장하며 재수사에 들어갔다.

소시오패스 박 씨의 이야기를 담은 ‘그것이 알고싶다’는 22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