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연아 갈라쇼 이매진, “오판의 쪼잔함을 불로 녹이듯” 누가 한 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연아 갈라쇼 이매진에 배우 김민교가 극찬을 했다.

김민교는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김연아 선수~! 어린 친구가 비바람 맞으며 참 강해졌고 온 국민에게 감동을 주었네요. 그동안 참 고맙고 수고했어요. 오판의 쪼잔함을 불로 녹이듯 따뜻하고 대범한 태도... 당신은 진정한 winner로 남았습니다”라며 박수를 보냈다.

김연아는 23일(한국시각)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켜스케이팅 갈라쇼에 참가해 현역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다.

푸른빛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김연아는 세계 평화의 메시지를 담은 ‘이매진(Imagine)’에 맞춰 감동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깔끔한 점프와 스핀, 곡의 분위기를 완벽하게 살리며 월드챔피언다운 위엄을 과시했다.

김연아 갈라쇼 이매진에 네티즌은 “김연아 갈라쇼 이매진..김연아 당신은 진정한 위너” “김연아 갈라쇼 이매진..김연아 의연한 태도 정말 멋있다” “김연아 갈라쇼 아름다워” “김연아 갈라쇼, 피겨여왕의 마지막 무대 정말 감동이었다” “김연아 갈라쇼 보면서 눈물 났다” “김연아 갈라쇼..진짜 우리들의 영웅”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연아는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프리프로그램에서 ‘아디오스 노니오’ 연기로 144.19점을 획득, 쇼트 프로그램과 더해 219.11점으로 은메달을 땄다.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프리 점수 149.95점, 쇼트까지 총 합계 224.59점으로 금메달을 차지했지만 편파 판정에 대한 의혹을 낳았다.

사진 = SBS 중계 화면 (김연아 갈라쇼 이매진)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