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연아 재심사 서명, ISU 공식입장 불구 200만 넘어..‘피겨 재심사 가능성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연아 재심사 서명이 활발히 진행 중이다.

김연아 선수는 21일(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 날 경기에서 김연아는 완벽한 연기를 펼쳤음에도 프리스케이팅서 144.29점을 기록, 전날 쇼트프로그램 점수 74.92점을 더한 219.11점으로 은메달에 그쳤다.

금메달은 224.59점을 받은 개최국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차지했다. 예술 점수에서 김연아에 뒤졌지만 심판의 재량인 가산점을 몰아 받으며 김연아를 앞섰다.

이에 한국 여자 피겨 스케이팅 김연아 선수에게 금메달을 되찾아주자는 서명운동이 본격화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세계적인 인권 회복 청원 사이트인 ‘체인지’(change.org)에서는 21일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경기 결과에 정식 항의하는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22일 180만명이 넘는 이들이 동의하며 김연아의 명예회복을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

한편 국제빙상연맹(ISU)는 홈페이지에 “모든 판정은 공정하고 엄격하게 진행됐으며 심판은 13명의 심판 중 무작위로 결정됐다. 기술점수 논란을 피하기 위해 최고점과 최저점을 배제한 나머지 평균으로 산정했다”고 설명해 논란을 일으켰다.

사진 = 서울신문DB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