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판커신 해외반응, 전 세계적 망신 장면 ‘판커신 중국반응은 더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판커신 해외반응이 화제다.

중국의 쇼트트랙 선수 판커신은 22일(한국시각) 오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경기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대한민국의 박승희의 뒤를 이은 것.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는 판커신의 반칙 행위가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결승선을 앞둔 판커신은 급박한 마음에 박승희의 경기복을 잡았다. 이러한 판커신의 모습은 중계방송에 정확히 잡혔고 전 세계적으로 망신을 당했다.

판커신 해외반응은 “판커신은 경기를 하는 게 아니라 박승희 옷을 찢을 기세다” “중국이 이런 더티 플레이를 하고도 은메달을 가져가다니. 이번 소치는 망했다” “반칙도 허용되는 스포츠는 죽은 스포츠다”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판커신 중국반응 역시 “1등도 못할 거면서, 판커신 옷은 왜 잡아당겼나?”등의 비난 섞인 반응을 보였다.

사진 = 방송 캡처 (판커신 해외반응, 판커신 중국반응)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