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준하 하루 6끼, 다이어트 식단보니..‘이렇게 먹고 어떻게 살아?’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준하 하루 6끼’

정준하는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멤버들과의 자메이카 특집을 논의하던 중 “요즘 하루 6끼식을 먹는다. 운동도 안 한다”고 말했다.

노홍철 역시 하루 6끼를 먹는다는 정준하의 고백에 노홍철은 “(나 역시) 매일매일이 기록의 행진”이라며 “앞자리가 9를 찍는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정준하, 노홍철, 길 등 ‘무한도전’ 멤버들은 밀라노 출국이 4일 남은 상황에서 취소되자 씁쓸한 마음이 앞섰다. 이들은 서로를 위로하며 “우리가 가면 재미가 없을 것”이라고 단정지어 아쉬움을 달랬다.

앞선 정준하는 최근 MBC ‘무한도전’ 밀라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노홍철과 함께 다이어트에 돌입, 18kg 감량에 성공해 이전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이에 앞서 정준하는 지난해 4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다이어트 식단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정준하는 “다이어트 돌입. 점심은 닭가슴살, 고구마, 토스트 한 쪽. 이렇게 한 끼”라는 글과 함께 식단을 촬영한 사진을 게재한 바 있다.


‘정준하 하루 6끼’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정준하 하루 6끼..이제는 먹자 준하 형”, “정준하 하루 6끼..정준하는 통통한 게 보기 좋다”, “정준하 하루 6끼..과거 식단 보니 대단해”, “정준하 하루 6끼..너무 나이 들어 보이긴해”, “정준하 하루 6끼..적당히 먹어야해. 그러다 살 확 찌면 어떡해”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MBC (정준하 하루 6끼)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