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옥소리, 이탈리아 요리사와 재혼…“연예계 복귀 조심스럽게 검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옥소리(46)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탈리아인 요리사와 재혼했다고 밝혔다.

옥소리는 최근 월간지 레이디경향과의 인터뷰에서 이탈리아인 요리사와 재혼해 3살 난 딸과 1살 아들 등 두 자녀를 낳았다고 고백했다. 2007년 초 처음 만난 두 사람은 3년째 결혼생활을 이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에 따르면 옥소리는 배우 박철과의 이혼 및 양육권 소송 후 연예계 복귀에 대해 “제의가 많았지만 그때마다 고사했다”며 “이제 세 아이의 엄마로서 용기를 내야겠다는 생각에 복귀를 조심스럽게 결정했다”고 밝혔다.

옥소리는 현재 드라마 출연을 놓고 제작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옥소리는 지난 2007년 전 남편 박철과 이혼 후 7년 간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옥소리는 전 남편인 박철과 사이에서 딸을 두었다. 옥소리와 박철은 이혼 당시 ‘이탈리아 요리사’가 내연남인지 여부를 두고 첨예하게 대립한 바 있다.

당시 옥소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파경 원인으로 알려진 ‘이탈리아 요리사’와의 부적절한 관계는 사실이 아니라며, “이탈리아 요리사 G 씨에게는 영어와 요리를 배운 것일 뿐 박철 씨가 생각하는 관계가 아니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옥소리는 현재 남편인 이탈리아 요리사와 2007년 초에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옥소리는 2008년 12월 팝페라 가수와 간통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있고 고소인 등의 진술로 보아 유죄로 인정된다”면서 “피고인이 배우자와 친분관계에 있던 팝페라 가수와 간통한 점은 비난 받아 마땅하지만 교제과정에서 옥소리가 적극적이었던 점 등을 형량에 참고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