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광수-김우빈 투샷, 190㎝ 장신 훈남들 ‘외국 모델들인 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광수-김우빈 투샷이 포착됐다.

김우빈은 가수 비(정지훈)와 함께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호주특집 게스트로 참석, 지난 22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호주로 출국했다.

이후 김우빈과 비 등이 활약하고 있는 모습이 SNS에 연이어 게재돼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이광수와 김우빈이 나란히 서 있는 모습이 팬들의 환호를 샀다.

두 사람은 190㎝에 육박할 정도로 소문난 연예계 장신으로, 모델 출신답게 우월한 기럭지를 뽐내며 ‘런닝맨’을 촬영 중이다. 비슷한 복장에 선글라스까지 써 마치 한 형제 같은 모습이다.


한편 ‘런닝맨’ 사상 첫 아시아권 외 국가에서 촬영하는 이번 호주특집은 4박 5일간 촬영한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