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탈리’ 김기연 베드신, 왜 문소리가 나서지? ‘이유 알고보니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탈리’ 김기연 19금 베드신

일명 ‘문소리 동영상’으로 허위 유포된 영화 ‘나탈리’의 실제 주인공은 배우 김기연이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영화 ‘나탈리’의 정사신을 편집한 영상이 ‘문소리 동영상’이라는 이름으로 불법 유포돼 문소리 측이 “현재 사이버수사대에 최초 유포자에 대해 신고한 상태다. 계속 이 같은 동영상이 유포될 경우 강력한 법적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나탈리’의 실제 주인공인 배우 이성재, 박현진, 김기연과 ‘나탈리’ 스틸컷이 주목받고 있다. 2010년 개봉한 3D멜로 영화 ‘나탈리’에서 김기연과 박현진은 이성재와 파격적인 베드신을 펼쳤다. 특히 김기연의 외모가 문소리와 닮은꼴이어서 더욱 이와 같은 논란을 부채질하고 있다.

‘나탈리’ 김기연 베드신 스틸 컷에 접한 네티즌은 “‘나탈리’ 김기연 베드신..사진 상으로는 문소리와 하나도 안 닮았는데”, “‘나탈리’ 김기연 베드신..문소리 본인이 아닌데 본인인 것처럼 동영상이 돌아다니면 기분 나쁘긴 할 듯”, “‘나탈리’ 김기연 베드신..문소리도 예쁘지만 김기연도 엄청 예쁘네”, “‘나탈리’ 김기연 베드신..문소리는 화났겠지만 난 이성재를 다시 봤다”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앞서 1999년 영화 ‘노랑머리’로 데뷔한 김기연은 이후 ‘실제상황’, ‘몽정기’, ‘사람을 찾습니다’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사진 = 영화 ‘나탈리’ 스틸 (김기연, 문소리)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