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쉽게 놓친 거장들의 명작 다시보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네마테크협 새달 11일부터 ‘시차-동시대 영화 특별전’

대기업 멀티플렉스가 점령한 극장가에서 놓쳐버린 영화를 다시 볼 수 있는 특별전이 열린다. 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는 다음 달 11일부터 4월 13일까지 서울 종로구 낙원동 시네마테크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시차-동시대 영화 특별전’을 연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세계적인 거장 감독들의 최신작이지만 극장에서 너무 빨리 내렸거나 아예 상영하지도 않은 영화들이 상영된다.

거장의 최신작으로는 아바스 키아로스타미의 ‘사랑에 빠진 것처럼’(2012)과 난니 모레티의 ‘우리에겐 교황이 있다’(2011) 등이 꼽혔다. 제프 니콜스의 ‘머드’(2012), J C 챈더의 ‘마진 콜: 24시간, 조작된 진실’(2011) 등은 새롭게 주목받는 작품이다. 또 아피찻퐁 위라세타쿤, 미이케 다카시, 두기봉, 스티븐 소더버그의 작품을 다시 조명한다. 4월 개봉 예정인 마가레테 폰 트로타 감독의 ‘한나 아렌트’를 먼저 만날 기회도 있다.

‘우리에겐 교황이 있다’와 ‘마약전쟁’(감독 두기봉), ‘5월 이후’(감독 올리비에 아사야스)가 상영된 후에는 한창호 영화평론가와 김성욱 프로그램 디렉터와 함께하는 시네토크가 이어진다. 또 이용철 영화평론가와 유운성 영화평론가, 김성욱 디렉터가 피터 스트릭랜드와 앤드루 부잘스키의 작품세계를 다각도로 조명하는 비평대담도 진행한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4-02-2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