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WSJ 김연아 앞서 소트니코바 헌정시 “불안한 착지에 인간미” 은근 독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WSJ 김연아 소트니코바 헌정시’

미국 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피겨여왕 김연아(24) 헌정시를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김연아를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건 러시아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8) 선수를 위한 헌정시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끌고 있다.

미국의 시인 쾀 도우스(52)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당일 진행된 경기에 대한 자신의 느낌을 WSJ에 시로 기고해왔다.

그는 20일 피겨 금메달을 차지한 소트니코바에게 ‘그는 매번 점프하고 착지할 때마다 날은 매끈하게 빙판에 내려앉는다/ 매번의 숨결이 음악과 함께 안전하고 유려한 발레 동작으로 이어진다/이 모든 동작에 대해 누군가는 실패와 미끄러짐, 엉덩방아 등을 바라며 기도하고 있다/ 경기장에는 전운이 감돈다/비록 소트니코바가 무결하진 않았지만, 착지 순간의 멈칫함에는 인간적인 부분이 감돈다/관중들의 소망을 이겨내고 소트니코바가 경기를 마무리했을 때 희고 단단한 얼음은 꽃으로 가득한 정원이 되었다/ 관중들은 님프가 되어 즐거운 다트 놀이를 했다’라는 헌정시를 썼다.

쾀 도우스는 23일 폐막식을 기념하면서는 ‘김연아, 예의를 차리지 않은 은메달’이라는 제목의 헌정시를 김연아에게 바쳤다.

WSJ 김연아 헌정시를 번역하면 “김연아에게/그녀는 모든 게 끝나서 이제 행복하다고 말했다. 부드럽게/금메달을 놓치고서도/모두가 우승을 빼앗긴 것이라고 소란을 피워도/그녀는 무거운 짐을 내려놓아 홀가분했으리라. 나는 믿었다/여왕이 지고 있던 무거운 바위들/수년간 그녀가 견뎌야 했던 내면의 질투, 분노, 경외 그리고 두려움/이 모든 게 이제 끝났다고/홀가분하고 기쁘고 평안하다고/그녀가 그렇게 말했을 때 나는 행복했고 그녀를 믿었다/이제 그녀는 스케이트를 벗고 땅에 발을 내딛는다/경기장 밖으로 한 걸음 한 걸음 멀어져 간다”다.

네티즌들은 “WSJ 김연아 헌정시, 폭풍 감동이다”, “WSJ 소트니코바 헌정시, 웬지 비꼬는 느낌이다”, “WSJ 김연아 소트니코바 헌정시 읽어보면 쾀 도우스도 우리와 같은 생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WSJ 헌정시, 김연아 소트니코바 읽어봤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WSJ 캡처(WSJ 김연아 소트니코바 헌정시)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