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동건 고소영 득녀, 미래의 2세 합성 사진보니..‘누굴 닮았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동건 고소영 득녀 소식이 전해졌다.

배우 고소영의 한 측근은 “25일 오전 10시 30분께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서 고소영 씨가 딸을 출산했다. 현재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고 밝혔다.

이날 장동건는 해외에 머물고 있었지만, 아내의 출산 임박 소식을 듣고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관계자에 따르면 장동건은 아내 곁을 지키며 딸의 탄생과정을 지켜봤다는 후문이다.

두 사람은 지난 2010년 5월에 결혼해 같은 해 10월 아들 준혁 군을 낳았으며, 첫째 아들에 이어 기다리던 딸을 얻은 고소영은 당분간 육아에 전념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과거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두 사람의 모습을 합성해 만든 딸의 사진도 관심을 끌고 있다. 엄마와 아빠를 반반씩 섞어 만든 사진은 살짝 어색하지만 뚜렷한 이목구비가 눈에 띈다.

장동건 고소영 득녀 소식에 네티즌들은 “장동건 고소영 득녀, 축하해요” “장동건 고소영 득녀, 진짜 로맨티스트네 부러워요” “장동건 고소영 득녀, 딸 진짜 예쁠 듯” “장동건 고소영 득녀, 누굴 닮았을까?” “장동건 고소영 득녀..건강하다니 다행”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방송 캡처 (장동건 고소영 득녀)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