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정문 중3 때 모습 화제…‘서울대 공대 여신’ 어릴 때부터 싹 보였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대 공대 여신’으로 유명한 최정문의 과거 모습이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지니어스 최정문 과거’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은 지난 2007년 방영된 KBS ‘오천만의 일급비밀’의 한 장면으로 서울 영등포중학교 3학년 재학 당시 최정문의 모습이 담겨 있다.

당시 최정문은 중3 학생의 나이로 고1 남학생의 공부를 가르쳐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또 서울대학교 수학교육과 학생들의 문제를 자세하게 설명하면서 정답을 맞춰 놀라움을 자아냈다.

수수하면서도 깜찍한 외모 역시 눈길을 끌고 있다.



당시 최정문은 공부 외에도 연기에 관심이 있어 연기 수업을 받고 있으며 “아나운서가 꿈”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tvN ‘더 지니어스: 게임의 법칙’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최정문 과거를 본 네티즌들은 “최정문, 어릴 때부터 재색겸비했구나” “최정문, 중3이 고1 남학생 과외를? 대박이다” “최정문, 중3 때도 예뻤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