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주먹이 운다 한이문, 시즌3 우승자 임병희에 “애송이일 뿐”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먹이 운다 한이문’

‘주먹이 운다 시즌2’ 우승자 한이문이 이번 시즌3에서 우승을 차지한 임병희에 대해 자신감을 보였다.

25일 방송된 XTM 격투 리얼리티 프로그램 ‘주먹이 운다 시즌3-영웅의 탄생’에서 임병희가 박형근을 꺾고 우승을 거머쥐었다.

중국인 모친과 한국인 부친 사이에서 태어난 ‘고교생 혼혈 왕따’ 임병희는 연장전에서 마지막 1분을 남기고 박형근을 펀치와 킥으로 몰아쳐 TKO로 승리하며 최종 우승을 차지해 상금 1000만 원의 주인공이 됐다. 임병희는 방송 초반에는 큰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회가 거듭할수록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며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박형근을 쓰러뜨렸다.

임병희 우승 소식에 ‘주먹이 운다 시즌2’ 우승자인 한이문은 ‘주먹이 운다 시즌3’ 방송이 끝난 직후 인터뷰에서 “우선 이번 시즌 우승자인 임병희의 우승을 축하해주고 싶다. 내가 우승할 당시에도 고등학생 이었는데 왠지 동질감이 생긴다”고 축하를 전했다.

이어 임병희와 본인의 실력을 비교하는 질문에 대해 “임병희가 패기가 넘치는 건 사실이지만 나는 ‘주먹이 운다’를 통해 프로 종합격투기 선수로 데뷔 한 뒤 로드FC 무대에서 연승을 해오고 있다. 굳이 비교를 하자면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다. 임병희는 아직 애송이일 뿐이다”라고 도발해 눈길을 끌었다.

‘주먹이 운다 시즌2’ 우승자 한이문의 도발에 한이문 임병희 대결의 성사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XTM 격투 리얼리티 프로그램 ‘주먹이 운다 시즌3-영웅의 탄생’은 이날 임병희의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주먹이 운다 시즌3’ 우승자인 임병희와 준우승자 박형근은 향후 종합격투기 프로 파이터로의 데뷔를 준비할 예정이다.

사진 = XTM(주먹이 운다 한이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