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소영 아들 사진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는 이유 “지켜주고 싶어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소영 아들 사진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는 이유 “지켜주고 싶어서”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가 둘째 딸을 출산한 가운데 아들 사진이 네티즌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소영은 25일 오전 10시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서 딸을 출산했다. 장동건 고소영 부부는 2010년 5월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렸고, 같은 해 10월 첫 아들 준혁 군을 출산했다.

고소영의 출산 소식 이후 첫째 아들 준혁 군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장동건 고소영 부부는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아들 준혁 군을 노출 시킨 적이 없어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고소영은 2012년 7월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서 “얼굴이 공개되면 분명 ‘누구의 아들이다’ 하면서 더 관심을 받을 것 같다. 그런 것 때문에 변하는 게 싫다. 본인의 의사를 물어본 후 공개하고 싶다. 아직까지는 지켜주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외모에 대한 자랑은 잊지 않았다. 고소영은 “아들이 나를 더 많이 닮은 것 같다. 체격은 아빠 장동건을 닮았다. 아이가 사회성이 좋고 활동적이다. 콧대가 오똑하고 검은색 눈동자를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