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애니 ‘겨울왕국’ 주말 1천만 돌파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니메이션으로는 처음…영화 전체로는 11번째

디즈니의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이 이번 주말께 애니메이션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1천만 관객을 돌파한다. 외화로는 샘 워싱턴 주연의 ‘아바타’(2009) 이후 2번째이며 한국영화를 포함하면 11번째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개봉한 ‘겨울왕국’의 누적관객은 25일까지 약 972만 명. 흥행 동력이 떨어졌다고는 하나 평일 5만~6만, 주말 20만~30만 명이 드는 점에 비춰 직배사와 홍보사 측은 늦어도 일요일인 다음 달 2일쯤 1천만 관객을 넘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영화는 개봉 직후부터 놀라운 흥행속도를 보였다. 개봉 4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고, 9일 만에 200만, 11일 만에 300만 관객을 넘긴 데 이어 개봉 17일 만에 역대 애니메이션 기록을 지닌 ‘쿵푸팬더 2’(506만 명)의 기록을 깼다.

개봉 20일 만에 700만 관객을 넘었고, 27일 만에 800만 관객, 33일 만에 9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다음 달 2일 1천만 관객을 돌파하면 개봉 46일 만이다.

’1천만 클럽’에 가입한 영화는 ‘겨울왕국’ 이전까지 한국영화와 외화를 포함해 모두 10편이다.

한국영화로는 봉준호 감독의 ‘괴물’(1천301만 명)을 비롯해 ‘도둑들’(1천298만 명), ‘7번방의 선물’(1천281만 명), ‘광해, 왕이 된 남자’(1천231만 명), ‘왕의 남자’(1천230만 명), ‘태극기 휘날리며’(1천174만 명), ‘해운대’(1천145만 명), ‘변호인’(1천136만 명), ‘실미도’(1천108만)가, 외화로는 ‘아바타’(1천362만 명)가 유일하게 1천만 관객을 동원했다.

’겨울왕국’은 영화뿐 아니라 각종 음원차트와 베스트셀러 순위에서도 1위를 차지하는 등 관련 업계에서도 돌풍을 일으켰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