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지금 이 순간 우주의 모습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tvN, 새달 15일 첫 생중계

우주에서 바라보는 아름다운 지구의 모습을 영화나 다큐멘터리를 통해 마주하는 일은 이제 낯설지 않다. 하지만 그 영상이 생방송으로 펼쳐진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편집이나 왜곡이 없는 지금 이 순간 생생한 지구와 우주의 모습을 바라볼 기회는 결코 흔하지 않다.

▲ 내셔널지오그래픽채널 제공
지구에서 수백㎞ 떨어진 ‘스튜디오’에서 바라본 지구가 생중계된다.

케이블 채널 tvN과 NGC(내셔널지오그래픽채널)는 다음 달 15일 오전 9시 특집 프로그램 ‘라이브 프롬 스페이스’를 생방송한다고 26일 밝혔다. 프로그램은 국제우주정거장(ISS)과 미국 휴스턴에 있는 우주비행관제센터에서 전달받은 영상으로 꾸며진다. ISS는 지구 표면에서 400㎞ 높이에 떠 90분마다 지구 한 바퀴를 돌고 있다.

tvN 관계자는 “이번 방송은 우주에서 진행되는 최초 생중계로, 말하자면 1000억 달러 규모의 스튜디오에서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약 2시간 동안 방송되는 프로그램에서는 도시의 불빛과 오로라, 천둥번개와 유성에 이르기까지 지구의 아름다운 광경을 생생히 지켜볼 수 있다. 또 우주인들이 일하는 현장의 모습도 그대로 공개된다.

NGC 관계자는 “우주정거장과 우주인에게 접근할 기회를 얻어 정말 영광스럽다. 우주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는 과정에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지구의 모습을 우주에서 보여 준다는 엄청난 도전에 모두 크게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4-02-2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