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줄리엔강, 외국인 태극기 거꾸로 들자 “노!” 대통령도 거꾸로 들었는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줄리엔강 태극기’

프랑스 출신 배우 줄리엔강이 거꾸로 든 태극기를 바로잡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25일 방송된 KBS2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현장을 찾은 ‘예체능’ 멤버 강호동, 존박, 줄리엔강, 박성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응원을 담당한 줄리엔강과 존박은 소치 올림픽의 열기를 느끼기 위해 거리로 나갔다. 올림픽 파크로 향하던 줄리엔강은 경기장을 찾은 외국인들에게 먼저 다가가 이야기를 하며 복조리와 한국 전통 부채를 선물하거나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를 자처하고 나섰다.

이때 한 러시아 남성이 “태극기 들고 사진 찍어도 되냐”고 줄리엔강에게 물었고 줄리엔강은 흔쾌히 목에 두르고 있던 태극기를 건넸다. 그러나 러시아 남성이 태극기를 거꾸로 들자 줄리엔강은 다급하게 “노(NO)”를 외치며 태극기를 바로 잡아줬다.

네티즌들은 “예체능 줄리엔강 태극기 사랑 감동이었다”, “예체능 줄리엔강, 웬만한 한국 사람도 지나치기 쉬운데 대단하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거꾸로 들었던 태극기인데, 줄리엔강은 정확하게 알고 있네. 원래 좋았는데 더 호감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KBS(줄리엔강 태극기)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