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짝 여자 5호, 겉옷 훌렁 “낮에는 청순, 밤에는 섹시하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짝 여자 5호, 겉옷 훌렁 “낮에는 청순, 밤에는 섹시하게…”

SBS ‘짝’에 출연한 여자 5호에 네티즌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6일 방송된 짝에서는 여자 5호가 파격적인 자기소개로 눈길을 끌었다.

짝 여자 5호는 “낮에는 청순하고 밤에는 섹시한 여자”라며 아찔한 웨이브를 선보였고 이어 겉옷까지 벗어 남자들을 놀라게 만들엇다.

이날 짝 여자 5호는 몸매가 드러나는 의상을 입고 코트를 들추는 과감한 행동으로 남자 출연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짝 여자 5호는 자신을 JW메리어트 동대문에서 근무하고 있는 호텔리어라고 소개했다. 그는 “목표가 뚜렷한 사람이 좋다”고 이상형을 밝혔다.

짝 남자 2호는 “여자 5호가 반전 매력이 있었다. 정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짝 남자 3호도 “진짜 파격적이었다. 남자란 동물은 어쩔 수 없이 시각에 민감하다. 나도 모르게 동공이 커졌다”며 여자5호에 호감을 드러냈다.

네티즌들은 “짝 여자 5호, 자기 소개 마음에 들어”, “짝 여자 5호, 정말 깜짝 놀랐다”, “짝 여자 5호, 저런 식으로 소개하는 것도 멋있네”, “짝 여자 5호, 밤에는 섹시하다니 뭘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