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노무현 비하사진, 희귀암 특집에서 왜 故노무현 얼굴이?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무현 비하사진 경고

MBC ‘기분 좋은 날’은 26일 방송에 앞서 “MBC는 지난 2013년 12월18일 방송된 ‘기분 좋은 날’ 프로그램에서 고인이 된 전직 대통령을 비하할 목적으로 만들어져 유포된 이미지를 외국 화가 사진인 것처럼 노출한 사실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 14조 객관성, 제 20조 명예훼손 금지 제 2항, 제 27조 품위 유지 제 1항을 위반한 것으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재조치 결정에 따라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해당 방송 프로그램의 관계자에 대한 징계 및 경고 조치를 받았다”고 명시했다.

제작진은 “이러한 제재조치 내용을 알려드리며 문화방송은 이를 계기로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등 관련 법규를 준수하고 보다 좋은 프로그램을 방송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공식 사과했다.


한편 ‘기분 좋은 날’은 지난해 12월 방송된 ‘생활 속 희귀암’ 특집에서 악성림프종으로 세상을 뜬 유명 화가 밥로스를 소개하던 중 밥로스의 몸에 故 노무현 대통령의 얼굴이 합성된 사진을 내보냈다.

해당 사진은 우익 커뮤니티 사이트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서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하기 위해 만든 것이어서 논란이 일었다.

사진 = MBC (노무현 비하사진)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