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인권 마비 증세 고백, 앉지도 서지도 못하는 상태에서..‘비둘기 자세 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인권 마비 고백

25일 방송된 KBS 2TV 퀴즈프로그램 ‘1대100’에는 배우 김인권이 최후의 1인에 도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인권은 “영화 ‘신이 보낸 사람’ 촬영할 때 고문신이 있었는데 비둘기 자세를 취하는 거였다. 앉지도 서지도 못하는 상태에서 손이 묶인다”고 말했다.

이어 “힘들게 촬영 후 집에 돌아가니 실제로 손에 마비 증세가 왔다”고 말했다. MC 한준석은 “실제로 고문신을 다 찍는 거였느냐”며 놀라워했다.

김인권 마비 증세 고백을 접한 네티즌은 “김인권 마비..배우들도 정말 힘들겠다”, “김인권 마비..비둘기 자세 뭐길래”, “김인권 마비..안타깝다”, “김인권 마비..지금은 모두 회복된 상태인가?”, “김인권 마비..앞으로 조심하세요”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김인권은 여류작가 프랑수아즈 사강의 소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서 브람스를 맞추지 못해 6단계에서 탈락했다.

사진 = 영화 ‘신이 보낸 사람’ 스틸 (김인권 마비)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