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별그대 결말, ‘웜홀’이 지켜준 전지현-김수현 사랑 ‘해피엔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별그대 결말, 웜홀’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별그대)’가 행복한 결말을 맞았다.

27일 방송된 ‘별그대’ 마지막회에서 도민준(김수현 분)은 외계로 돌아갔다. 이후 천송이(전지현 분)는 그를 잊지 못하며 힘겨운 나날을 보냈다. 3년 후 영화제에서 시간을 멈추고 도민준이 나타났고 두 사람은 키스를 나눴다. 도민준은 웜홀을 이용해 지구와 자신의 별을 자유자재로 오갈 수 있게 된 것. 도민준이 지구에 머물 수 있는 시간은 처음에는 몇 초에 불과했지만 점점 시간을 늘려 간다는 결말이었다.

두 사람이 행복한 결말을 맞게 해준 웜홀은 우주공간에서 블랙홀과 화이트홀을 연결하는 통로를 뜻하는 우주물리학 용어. 우주공상과학영화에서는 우주공간에서 웜홀을 통해 시·공간을 이동한다.

네티즌들은 “별그대 결말, 웜홀 대박이다”, “별그대 결말, 원하던 결말이다”, “별그대 결말, 웜홀은 생각도 못 했는데”, “별그대 결말 훈훈하다. 이제 못 본다는 게 슬플 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28일 시청률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별그대’ 마지막회는 28.1%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사진 = SBS(별그대 결말, 웜홀)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