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이라같은 ‘오스카’, 3월 2일 막오를 아카데미 시상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는 3월 2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릴 전 세계 영화인들의 축제인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위한 거대한 오스카상 모형이 27일 돌비극장 밖에 세워졌다. 포장을 뜯지 않은 오스카상 모형은 마치 이집트의 미이라같다. 돌비 극장 안팎에서는 시상식을 준비하느라 관련자들이 분주하게 움직였다.

올해 작품상 후보로는 ‘아메리칸 허슬’, ‘노예 12년’, ‘그래비티’, ‘달라스바이어스 클럽’, ‘허’, ‘네브라스카’, ‘필로미나의 기적’, ‘캡틴 필립스’,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가 올랐다. 특히 ‘그래비티’는 최초의 SF영화 수상작이 될 지, ‘노예 12년’를 통해 최초의 흑인감독 수상자가 나올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또 ‘아메리칸 허슬’은 4명의 주요 배우들이 모두 연기상 후보로 오른 진기록을 낳았다. ‘아메리칸 허슬’은 10개 부문, ‘노예 12년’은 9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된 상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